민주당 정권이 허가했던 풍농물류센터 민주당이 딴죽?

2022.11.20 13:43:10

건축허가 다 내주고 3년 지나서 교통문제 운운 공사중단 요구

오산 IC 인근에 만들어지고 있는 약13만평 규모의 ‘풍농 오산물류센터’ 신축공사가 오산시의 새 정점으로 떠오르면서 오산시가 뜨거워지고 있다.

 

풍농물류센터는 오산 민주당이 정권을 잡고 있던 지난 2019년 건축허가를 받아 2020년 8월부터 건축 착공에 들어간 상태다. 그리고 3개월 뒤인 오는 2023년 1월 경에 준공이 예정되어 있다.

 

▲ 오산 민주당 관계자들이 준공 3개월을 앞두고 있는 풍농물류센터 공사중지를 요구하는 모습

 

그리고 준공을 3개월 정도 남겨둔 시점에서 오산 민주당은 지난 11월16일 풍농물류센터 건설현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산시가 풍농물류센터와 관련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것은 규탄 받아 마땅하다”는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주장을 냈다.

 

오산 민주당의 주장을 주장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이유는 풍농물류센터의 준공이 3개월 밖에 남지 않을 정도로 공사가 진행된 시점에서, 민주당 집권시절에는 조용하다가 갑자기 공사중단을 요구하며 시의 적극 행정을 주장하고 있다는 점이다.

 

관계 공무원들의 말에 따르면 “물류센터에 학생들 통학과 관련한 조건을 내걸 생각이었으면 건축허가 이전에 시행사측과 합의를 봐야 하는 것이 상식이지 준공을 불과 3달 앞두고 공사중단 같은 것을 요구하는 것은 상식 밖의 일”이라는 것이다.

 

또한 건축허가와 관련된 시점은 전임 정권이 집행부와 오산시의회를 모두 장악하고 있던 민주당 전성기 시점이었는데 3년이 지난 지금에 와서 민주당 관계자들이 학생들의 통학 안전을 위해 공사중단을 요구하는 것은 다른 목적이 있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는 주장이 강하다.

 

그리고 현 이권재 오산시장이 국민의힘 당협위원장 시절에 이미 물류센터와 관련해 분명한 반대 입장을 표명한 바 있음에도 건축허가를 강행한 민주당이 현 오산시의 풍농 물류센터와 관련된 현 행정을 비판하는 것은 자신들의 과거 행정 오류를 현 집행부에 덮어씌우기 위해 의회 다수당인 민주당이 일단 반대부터 하고 있다는 비판도 받고 있다.

 

한편 이상복 의원은 “이건 적반하장이다. 민선7기 민주당 정부에서 개발행위허가, 건축허가를 내준 상황인데 당시에는 학생들의 통학안전과 시민불안, 교통체증을 예측하지 못했다는 얘기인지, 알면서도 허가를 내주었다면 직무유기고, 몰랐다면 무능함을 인정하는 것이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민의힘 조미선 의원은 “당정협의회등 여러 채널이 있었을텐데 민주당 오산시지역위원회가 그 당시엔 아무 문제제기도 하지 않고 이제 와서 기자회견을 하는 것이 도무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당시 시의원으로 활동했던 분은 그때 무엇을 하셨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전경만 기자 jkmcoma@hanmail.net
Copyright(c) 2017.04 Kyung-In View.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경인뷰 /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 와우안길 109, 108동 213호 (화성 유통공구밸리) / 제보광고문의 031-226-1040 / E-mail : jkmcoma@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 아51549호 / 발행인 이은희 / 편집,본부장 전경만 Copyright(c) 2017.04 Kyung-In Vie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