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의 시

2024.06.20 10:32:57

싱그런 물줄기 되어 마음에 빗발 쳐온다

시인 김남조

1950년 연합신문 시 '성숙', '잔상' 등단
2020년 제12회 구상문학상
2017년 제29회 정지용문학상
2011 숙명여자대학교 한국어문학부 명예교수
 

 

 

               6월의 시

 

                                      김 남조

 

어쩌면 미소 짓는

물여울 처럼 부는 바람 일까

 

보리가 익어가는 보리밭 언저리에

고마운 햇빛은 기름인양 하고

 

깊은 화평의 숨 쉬면서

저만치 트인 청정한 하늘이

싱그런 물줄기 되어 마음에 빗발 쳐온다

 

보리가 익어가는 보리밭 또 보리밭은

미움도 서로 없는 사랑의 고을이라

바람도 미소하며 부는 것일까

 

잔 물결 큰 물결의

출렁이는 비단 인가도 싶고

은물결 금물결의

강물인가도 싶어

 

보리가 익어 가는 푸른 밭머리에서

유월과 풋보리의 시를 쓰자

 

 

 

 

 

박종순 기자 escape66@hanmail.net
Copyright(c) 2017.04 Kyung-In View.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경인뷰 / 경기 화성시 봉담읍 상리2길 97, 704호(지음프라자) / 제보광고문의 031-226-1040 / E-mail : jkmcoma@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 아51549호 / 발행인 이은희 / 편집,본부장 전경만 / 등록일: 2017.05.02. 발행일: 2017.06.02. Copyright(c) 2017.04 Kyung-In Vie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