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인시 롯데자산개발과 지역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

8월 개장 앞둔 롯데몰 용인점서 1700여명 신규 채용 예정

 

(경인뷰) 용인시는 13일 시장실에서 오는 8월 개점을 앞둔 롯데몰 용인점 운영주체인 롯데자산개발과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분당선 성복역 인근에 개점하게 될 롯데몰 용인점은 7만3800㎡에 지하6· 지상6층 규모의 마트, 영화관 등을 갖춘 복합 쇼핑몰이다.

여기에 필요한 인력만도 2천여명에 달하는 데 이 중 1700여명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시와 롯데자산개발은 지역 일자리 창출과 용인 시민 우선 고용 등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우선 7월 중 대규모 채용행사를 공동으로 개최해 용인시민을 우선 채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는 “용인 시민 우선 채용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소상공인들과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대규모 쇼핑몰이 개점하면 일자리가 늘어나는 것은 물론 지역 경제에 좋은 영향을 줄 것”이라며 “용인시민과 롯데몰이 상생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