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청렴韓 세상, 연고주의에 얽매인 精문화 개선해야

안양시, 11일 공직자 대상 청렴콘서트 열어.

 

(경인뷰) 형식을 뛰어 넘어 흥미와 소통을 수반한 공직자 대상 청렴콘서트가 지난 11일 안양시청에서 있었다.

공직사회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마련된 이날 콘서트는 특강과 연극으로 진행됐다.

강사 이근철 밝은인문사회연구소 소장은 청탁금지법의 제정 의의와 개정된 시행령에 대한 사례를 들고 퀴즈를 통해 참석한 공직자들과 소통하는 등 이해를 도왔다.

특히 청렴은 공직사회뿐 아니라 사회전반에 필요한 것이라며, 부정청탁의 근원이 될 수 있는 연고주의와 물질만능주의를 극복해야 할 것임을 강조했다.

이 소장은 그러면서 충무공 이순신 장군과 정약용 선생의 목민심서를 거론해 공감을 얻었다.

이어진 청렴연극‘청탁금지법이 뭐 길래’는 고향과 학교선후배 사이라며 특혜를 요구하는 한 민원인을 통해 청탁이란 무엇이고 이를 거부해야 하는 공직자의 입장을 조명해 보는 소중한 시간이 됐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공직자의 최대덕목은 청렴이라며, 청렴한 공직사회야말로 시민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자세로 여겨야 할 것임을 천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