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ulture_Tour

전체기사 보기

화성의 숨은 보물 비봉습지공원

쉬어가는 하루 그리고 가족과 함께라면 더욱 좋은........,

오산의 인구수보다 공장이 더 많다는 화성은 확실히 경기도의 심장으로 자리 잡았다. 화성 어느 면이나 읍을 가도 공단이 한 두 개쯤은 있는 도시가 화성이다. 그래서 삭막할 것만 같은 화성의 내륙에도 보물 같은 습지가 있다. 바로 화성 비봉면 삼화리와 동화리의 공유수면 연접부에 소재한 비봉습지 공원이다. ▲ 비봉습지공원관리소 겸 전망대 비봉습지공원은 지난 2015년 화성시가 수자원공사로부터 인수를 받아 관리에 들어갔으며 민간에게도 개방이 됐다. 비봉습지공원의 원래 용도는 시화호로 흘러들어가는 동화천물을 자연적으로 정류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동화천 하류를 기점으로 안산갈대습지와 화성 비봉습지로 나눠진다. 그리고 동화천 하류에는 화성 송산신도시라고 알려진 새솔동이 있다. 비봉습지를 방문하면 제일 먼저 보게 되는 곳은 관리사무소 겸 습지전망대이다. 관리사무소는 3층 건물로 되어 있으며 2층에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또한 3층에 올라가면 비봉습지 전체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있다. 이곳에서 망원경을 통해 습지를 유심히 들여다보면 각종 수생동물들이 수면위로 머리를 내미는 광경을 종종 볼 수 있다. 가끔 생태계 파괴종인 동물들도 있지만 이들조차 잡는 것도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