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화

전체기사 보기

화성의 자존감 무너진 내린 박물관 사업

인구 100만 대도시에 박물관 전용 건물 하나 없어 수원시 6개의 전용박물관 자랑

인구 100만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는 화성시는 경기도의 심장이라고 불릴 만큼 많은 기업들이 상주하면서 재정자립도 1위라는 명예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시민의 자존심이라고 불릴 수 있는 박물관이나 전시관 등은 인근 지자체인 수원시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편이다. 특히 박물관 같은 경우 수원시는 6개의 박물관이 운영 중에 있으나 화성시는 향토박물관에서 역사박물관으로 이름만 개청한 초라한 박물관이 하나 있다. ▲ LH공사가 사용하던 향남신도시 관련 사무실을 기부채납받아 운영중인 화성 역사박물관 화성시 향남면에 소재한 화성시의 역사박물관은 지난 2000년대 초반 향남신도시의 개발을 주도 했던 LH공사가 사용하던 사무실을 기부채납 받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박물관의 이용용도로는 적합하지 않은 편이다. 또한 박물관 전용 건물로 만들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제대로 된 전시조차 어려운 형편이다. 이와 관련, 지난 2020년 화성시의회 소속 임채덕 의원이 “화성시도 대도시 규모에 어울리는 박물관이 필요하다”며 조속한 박물관 사업진행을 촉구했지만 화성시에서는 예산상의 이유를 핑계로 오래전부터 진행되던 박물관 건립사업을 중단했다. 당시 박물관 건립 사업에 필요했던 예산은 부지 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