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화

전체기사 보기

서울문화재단, 민·관 예술공유 플랫폼 ‘예술청’ 개관

구 동숭아트센터 리모델링해 1508㎡ 규모 복합문화공간… 예술인의 안전하고 지속적인 활동 지원 현장 활동 예술인‧기획자와 재단이 ‘공동운영단’ 구성해 모든 의사결정 함께

▲ 서울문화재단이 예술공유 플랫폼 ‘예술청’을 오픈한다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이 예술인들이 주도적으로 운영에 참여하는 연결·연대·확장의 예술공유 플랫폼 ‘예술청’(종로구 동숭길 122) 공간을 27일(수) 오픈해 다양한 사업을 실험·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예술청은 현장에서 활동하는 예술인·기획자와 공공이 양방향으로 소통하고 문화예술계 현장 이야기를 경청해 예술인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열린 플랫폼이다. 공공이 기획·운영하는 프로젝트에 예술인들이 참여하는 수동적인 방식이 아니라 예술인과 서울문화재단이 ‘공동운영단’을 구성해 모든 의사결정을 함께 내리며 예술청을 이끌게 된다. 서울문화재단은 예술청의 개관으로 침체한 대학로의 새 시대를 연다는 목표다. 젠트리피케이션과 코로나19로 크게 위축됐던 대학로에 활력을 불어넣고, 더욱 다양한 문화예술 장르를 실험하는 장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예술청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서 이런 목표를 뒷받침해나간다. △예술인 통합 상담지원센터 △문화예술현장의 주요 담론을 논의하는 온오프라인 플랫폼 ‘예술청 아고라’ △예술인 네트워크와 역량 개발을 위한 소모임을 지원하는 ‘예술청 살롱’ △예술인의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예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