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집중취재

전체기사 보기

경이적인 인가증가율 기록한 화성시 특례시 목전

수원시 2017년 정점 이후 감소추세 오산시 소폭이지만 꾸준히 증가 10년 동안 3만명 늘어

전국적으로 인구가 줄어들고 있지만 수도권은 오히려 늘어나는 현상이 수년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화성시가 경기도에서도 가장 큰 폭으로 인구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화성시는 지난 2011년 행정안정부에 등록된 주민등록상의 인구는 516,800명이었다. 그리고 12년에는 525,500명으로 약 8,700명 정도의 인구 증가율을 보였다. 화성시의 인구증가율은 지난 2014년까지, 매년 10,000명 내외로 소폭 증가했으나 2014년 이후에는 대폭 증가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는 지난 2014년 세계최대 신도시를 표방한 화성 동탄 신도시 입주가 시작되면서 인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인구증가율 그래프 화성의 인구 증가율은 2014년을 기점으로 매년 5~6만 명씩 늘어나며 지난해 말 기준 화성시의 주민등록상 공식인구는 855,200명이다. 이런 기록적인 인구증가율은 경기도에서도 전례를 찾아보기 드문 경우이기 때문에 단순히 동탄신도시의 입주만으로는 설명하기 어렵다. 이에 대해 화성시 관계자는 “갑자기 늘어나고 있는 인구수는 화성시에 일자리가 많기 때문이다. 그리고 과거에는 화성시 이외의 지역에서 출퇴근 하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지금은 화성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