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집중취재

전체기사 보기

시절이 수상할수록 중심을 바로잡아야

시장 후보들을 만나다. ① 국민의힘 오산 이권재 당협위원장

오산의 혁신 아이콘 이권재 국민의힘 오산 당협위원장은 오는 2022년 6월1일 동시선거에서 오산시장후보로 출마가 확실시 되는 인물이다. 오뚝이라는 애칭을 가질 정도로 좌절에서 반드시 일어나는 저력을 보여 왔던 이 위원장은 지난 수년간, 적어도 오산에서 만큼은 화제의 인물이었다. 한때 여당 시장 퇴진운동에서부터 사회정화운동에 이르기까지 오산을 위한 혁신적인 제안을 가장 많이 했던 인물이다. 이 위원장의 오산에 대한 발전 구상은 세부적으로 나누면 여덟 가지 정도가 된다고 한다. 아직 선거철이 아니라 다 밝힐 수는 없지만 가장 큰 그림은 오산을 입체적인 도시로 만들자는 것이 이 위원장의 복안이다. ▲ 오산천 둔치에서의 이권재 위원장 (사진은 코로나 이전에 쵤영된 사진) 이 위원장은 “오산은 면적이 작은 도시이다. 그래서 도시를 입체적으로 만들어갈 생각을 해야 한다. 과거에는 하늘 이라는 공간에 대한 개념이 없었지만 지금은 토지위에 있는 하늘 이라는 공간을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거주의 질과 삶의 만족도가 달라질 수 있다. 예를 들면 빌딩과 빌딩을 연결하는 상상을 하면 이해하기 쉽다. 이런 구상들은 오산을 경기도에서 가장 앞서가는 미래 첨단도시로의 기초가 될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