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집중취재

전체기사 보기

하늘 아래 가장 위대했던 화성의 삼일운동

불의에 대한 격렬한 저항정신 민주주의의 모태가 되다

삼일만세 운동으로 촉발된 대한민국의 독립역사는 세계 200여국의 독립사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위대한 한민족의 역사이다. 또한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외친 “대한독립 만세”는 나이와 신분을 뛰어넘어 독립으로 한걸음 나아가기 위한 우리 선조들의 피 눈물이었다. 그 중에서도 경기도 화성의 삼일만세운동은 격렬함에 있어 대한팔도 제일이었다. 화성의 만세운동을 단 한마디로 정의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화성에서의 만세운동은 분명하게도 격렬한 저항이 있었다. 특히 화성에서의 삼일운동은 자발적이면서 민중적인 참여가 돋보였다. 민중의 자발적 참여는 격렬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화성에서 만세운동의 와중에 일본인 순사 2명이 죽는 일까지 겹치면서 제암리 학살이라는 비극을 불러왔다. ▲ 일제 강점기인 1920년 개교를 한 화성 송산면의 송산 초등학교 정문에 만들어진 태극기 이 자리에서 삼일만세운동이 열렸었다. 화성에서의 삼일운동의 특징이라고 한다면 화성동부보다 화성서부에서 더 격렬하게 일어났다는 점이다. 장안, 우정, 조암, 사강 등을 중심으로 일어났던 만세운동은 죽음을 불사할 정도로 격렬하게 일어났다. 화성민중들의 격렬한 저항을 잠재우기 위한 일제의 만행은 제암리 참사로 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