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른 봄 붕어낚시 짧은 채비가 유리

URL복사

물의 온도가 낮을수록 동물성 미끼에 반응

겨울이 막 끝나고 얼음이 풀리면 낚시인들이 가장 먼저 하는 일중 하나가 낚시가방 점검이다. 지난해 사용했던 낚싯줄 교체에서부터 바늘갈이와 함께 공연히 찌의 부력을 한 번 점검해 보는 시기가 바로 이른 봄이다. 그만큼 물낚시가 그립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그렇게 수도 없이 떼 붕어를 잡는 상상을 하고 저수지와 수로로 떠난 낚시에서 실제 붕어를 잡기는 쉽지 않다. 바로 물의 온도 때문이다. 겨울철에도 먹이활동을 하는 붕어이기는 하지만 저수온에서 붕어의 활동은 확실히 소극적이고 제한적이다. 이 때문에 이른 봄 붕어낚시의 찌올림은 신통하지가 않고 깨작거림 그 자체만으로 끝나는 수가 많다.

 

 

붕어는 사람과 달리 변온동물이다. 붕어의 옆면을 자세히 보면 체고의 한 가운데쯤 가로줄이 길게 나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를 측선이라고 한다. 붕어는 이 측선을 통해 온도를 감지한다. 그리고 붕어가 좋아하는 온도는 통상 18~20도 사이 이며, 이정도 수온이 올라가면 붕어는 살만하다고 느끼면서 산란 활동을 시작한다. 반면 저수지나 수로에서 흐르는 물의 온도는 4월말 또는 5월 중순이 되어야 10도 이상 올라간다. 그 이전에는 붕어의 활동이 크지 않은 것은 수온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그래서 이른 봄에 낚시를 하려면 저수지에서 가장 따듯하다고 생각되는 곳에서 찌를 던지는 것이 조금이나마 유리한 낚시 방법이다.

 

불경스럽게 들리는 말이지만 음력으로 부처님 오신 날 전후로 낚시가 잘되는 이유는 붕어들이 산란하기 직전 왕성한 식욕을 보이게 때문이다. 이때쯤이면 엔간한 저수지나 낚시터에서 붕어를 잡지 못했다면 그것은 본인의 실력이지 운이 아니다.

 

이른 봄 미끼를 되도록 동물성 미끼를 사용하라 권장하는 것은 모든 동물이 움직이기 위해서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이 단백질이기 때문이다. 어떤 이들은 지렁이의 움직임이 붕어의 시각을 자극한다고 하지만 이는 일부만 맡는 말이다. 물론 물속에서 지렁이의 꿈틀거림은 붕어의 시각을 자극하지만 바늘에 꿰인 지렁이가 물속에서 꾸물거리는 시간은 짧다. 그럼에도 붕어에 입질이 오는 것은 붕어 자체가 이른 봄에 고기를 먹고 싶다는 욕심을 내고 있기 때문이다.

 

이른 봄 붕어 낚시의 또 다른 팁은 짧은 목줄이다. 아무리 맛있는 것이 있어도 추워서 꼼작하기 싫은 것은 붕어나 사람이나 매 한가지다. 붕어는 바늘에 꿰여있는 떡밥 혹은 지렁이를 먹기 위해 움직일 것인가 말 것인가를 선택하게 된다.

 

변온동물인 붕어가 자기 몸의 온도를 유지하면서 먹이활동을 한다고 가정하면 이른 봄의 물속 온도는 차갑기 그지없다. 사람에게 물의 온도가 차가우면 붕어에게도 물의 온도는 역시 찬 편이다. 그래서 붕어는 최소한 몸동작으로 먹이 활동을 할 수밖에 없다. 붕어가 최소한의 움직임으로 먹이활동을 한다는 것은 붕어의 움직임을 보여주는 찌가 최소한만 움직이는 것으로 나타난다. 결국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목줄의 길이를 줄여 붕어의 움직임을 최대한 민감하게 포착해야 한다. 그것이 이른 봄 민물 붕어낚시의 최대 팁이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