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창조산업진흥원 → 안양산업진흥원으로 명칭 변경

URL복사

미래산업을 주도하는 기업지원기관 으로 재탄생

 

(경인뷰) 안양창조산업진흥원이 ‘안양산업진흥원’으로 이름을 바꿔 새출발 한다.

이와 관련 안양산업진흥원에서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진흥원은 지난 2003년 안양시 중소·벤처기업 육성과 소프트웨어파워를 기반으로 고부가가치산업 육성을 위해 ‘안양지식산업진흥원’을 개원했고 2013년에는 지식과 ICT전문기술을 융합을 통한 부가가치 창출과 산업 및 기업간 융합을 목적으로 ‘안양창조산업진흥원’으로 명칭을 변경한 바 있다.

금번에 진흥원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자율주행차, 메타버스 플랫폼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기술에 대한 다양한 기업요구와 다가올 미래 신산업에 능동적 대응을 위해 기관 명칭을 “안양산업진흥원”으로 변경하게 됐다.

이날 현판식 행사에는 최대호 안양시장을 비롯해, 최우규 안양시의회 의장, 김은희 총무경제위원장, 배해동 안양과천상공회의소 회장, 청년기업을 대표해 최현빈, 김성민 대표, 입주기업을 대표해 조규종 대표가 참석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진흥원이 미래 산업 성장을 주도하는 전문기관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며 스타트업 및 중소 벤처기업이 안양시에 안정적으로 정착해 성장할 수 있도록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안양형 특화 산업의 육성과 청년이 창업하기 좋은 기업 생태계 조성을 통해 안양을 지속성장형 도시를 만들기 위해 전문성을 갖춘 조직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하며 우리시는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활용해 교통, 관광, 환경, 복지 등의 분야에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IoT 등을 적용한 똑똑한 도시로 거듭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