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시

전체기사 보기

인천시, 어린이집·유치원 집단급식소 긴급점검 실시

식중독 발생 사전 차단을 위한 시, 군·구, 경인식약청 합동점검

 (경인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최근 안산 등 타 시·도 유치원의 장출혈성대장균 감염사례와 여름철 기온상승 등으로 인해 건강 취약계층인 어린이들의 대규모 식중독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7월 한달동안 유치원 및 어린이집 집단급식소에 대해 시 및 군·구, 경인지방식약청,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합동으로 긴급 위생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긴급점검은 유치원 및 어린이집에 설치된 집단급식소 928개소 전체에 대해 실시하며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을 중점 점검한다. 부적합한 식재료 사용, 식재료의 세척·보관과정에서의 교차오염, 조리 적절성 등을 점검하고 식중독 발생시 원인규명을 위한 중요 검체인 보존식의 보관 적정성 등에 대해서도 철저히 살펴볼 예정이다. 또한, 안전성이 의심되는 식품 및 조리기구 등에 대해 수거를 통한 식중독균 검사를 실시, 안전성을 확인할 방침이며 점검결과 법 위반사항이 적발될 경우에는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처분 조치 예정이다. 시는 현장점검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이뤄지는 만큼 시설을 방문하는 점검 인원들로 인한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마스크, 위생가운 및 장갑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하며 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