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주한미군코로나 감염율 국내평균보다 약20배 이상높아

URL복사

인천공항 입국 주한미군 524번 환자 발생

주한민군의 코로나 방역 대책이 지나치게 허술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1월19일 현재 주한민군 28,000 여명 중 코로라 19 확진자는 총 524명으로 약 1.87%의 감염율을 보이고 있다.

 

 

이는 인구수 대비 지나치게 높은 감영율이다. 19일 기준 인구 21만의 오산시 코로나 19 확진자는 총232명에 불과하다. 비율로 따지면 오산의 코로나 확진 비율은 0.1%에 밖에 되지 않는다 오산은 물론 경기도의 기초 지방자치도시인 수원과 화성도 인구수 대비 코로나 확자율은 0.1% 내외인 점을 감안한다면 미군의 감염율은 국내 평균보다 약 20배 가량 높은 것으로 볼 수 있다.

 

이와 관련 미군에서는 아직 정확한 입장을 내놓고 있지만 않지만 미군이 감염확산방지를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고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한편, 19일 현재, 코로나 19 확진판정을 받은 미군 521~524번 확진자는 기지내 지역에서 격리치료중이라고 하지만 미군 감염자의 기지내 동선과 출입국 동선은 확실하게 밝혀진 것이 없다. 특히 524번 환자로 알려진 미군은 이천공항을 경유해 출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