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정현 의원, 돌봄 사각지대 해소방안 마련을 위한 회의 개최

URL복사

돌봄노동 특성을 고려한 돌봄노동자 처우개선 방안 마련 시급

 

(경인뷰)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신정현 의원은 30일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회의실에서 노동단체 관계자들 및 관계공무원들과 함께 아이돌봄서비스의 현장 일선에 있는 아이돌보미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회의에서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 경기본부 권이숙 아이돌봄지부장은 “아이돌봄서비스 이용자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주휴수당 등 각종 법정 수당에 대한 정부 지원을 늘려야 아이돌봄 사업이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 경기본부 송임미 조직국장은 “아이돌봄서비스에 대한 만족도가 상당히 높아 실제 서비스를 경험한 후 아이를 또 낳고 싶다는 이용자들이 많다”며 “아이돌봄서비스의 이용시간과 정부지원을 확대해 부모의 양육부담을 줄인다면 출생률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신정현 의원이 준비중인 양육공백 가정을 위한 등하원 돌봄서비스 사업에 대해 노동단체 관계자들은 돌봄의 공공성 침해와 돌봄영역 중복으로 인한 일자리 축소 등을 이유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신정현 의원은 “등하원 돌봄서비스 사업은 양육공백 가정의 돌봄 틈새 해소방안을 위한 정책일 뿐 전혀 아이돌보미 일자리를 위협하려는 의도가 아니다”고 설명하며 “등하원 돌봄서비스를 원하는 이용자들의 수요가 계속되고 또한 이러한 일자리를 원하는 아이돌보미들이 계시니 같이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해 경쟁 구도가 아닌 상호보완 관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신 의원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우리가 과연 돌봄노동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하고 있는지 돌봄노동자의 처우개선에 대해 되돌아보게 된다”며 “아이돌봄서비스가 정부에서 추진하는 일·가정 양립정책의 주요사업인 만큼 아이돌봄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보다 실효성 있는 정책 개선을 위해 국회 및 여성가족부와 논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