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복지시설·특수학교에서 가상으로 직업 체험해요

URL복사

도, VR/AR 체험기기 대여지원 사업 참여 ‘디지털 취약계층 지원기관’ 모집

 

(경인뷰) 경기도가 노인, 장애인, 저소득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찾아가는 가상현실/증강현실 체험관’ 사업에 참여할 복지시설이나 특수학교 등 디지털 취약계층 지원기관을 모집한다.

가상현실/증강현실 산업 저변확대를 위해 2017년부터 추진해온 이 사업은 올해는 도내 사회복지시설과 특수학교/학급에 가상현실/증강현실 체험기기 대여 서비스를 지원한다.

도는 오는 25일까지 도내 디지털 취약계층 교육·지원기관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진행하고 기관 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기관별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관에 제공될 콘텐츠는 직업체험·안전교육·힐링 등 기능성 콘텐츠가 중심이 될 예정이다.

예를 들면, 복지관에서 어르신들이 VR기기를 착용하고 가상으로 커피 만드는 교육을 받으며 ‘바리스타’라는 직업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지역 안배와 사업목적을 고려해 선정된 60개의 기관은 기관 규모에 따라 최대 50대의 가상현실/증강현실 체험기기와 콘텐츠를 제공받게 된다.

수요조사에 참여하려면 경기콘텐츠진흥원 사업공고에 첨부된 관련 서류를 오는 25일 오후 6시까지 이메일 제출을 하거나 온라인 설문조사 참여하기를 통해 가능하다.

임문영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이번 사업이 코로나19로 돌봄 공백이 생긴 노인, 장애인, 저소득층에 정보격차를 해소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관련 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