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섬유산업 ‘저탄소 친환경 산업’으로 육성

3개 과제에 62억 투자

 

(경인뷰) 경기도는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섬유·패션 기업이 글로벌 트렌드에 걸맞은 ‘저탄소 친환경 섬유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2022년 섬유산업 육성 추진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최근 전 세계적 코로나19 확산, 탄소중립의 대두 등으로 글로벌 섬유·패션 시장·산업 환경이 친환경, 디지털 전환으로 빠르게 변화함에 따라 도 차원의 발 빠른 대응으로 지속 가능한 산업발전을 도모하기 위함이다.

특히 전국의 니트산업 및 염색·가공 업체가 도내에 절반 이상 소재한 만큼, 도내 섬유 기업의 변화가 곧 국내 섬유산업 전체의 발전을 견인할 수 있을 것으로 도는 내다보고 있다.

이에 도는 친환경성을 강조한 수출규제 대응과 마케팅 기반 마련, 수요 맞춤 첨단소재 개발 및 패션산업 활성화, 글로벌 시장변화에 대응한 기업 경영혁신과 현장중심 기업지원 등 3개 분야를 설정, 총 한해 총 62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첫째, ‘친환경성을 강조한 수출규제 대응과 마케팅 활성화’에 주력한다.

최근 자라, 유니클로 등 글로벌 패션 기업은 탄소중립 문제 대두 등으로 원단의 원료부터 전 생산공정에 대한 친환경 인증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올해 섬유기업 20개 사를 대상으로 글로벌 친환경 인증 획득’을 지원, 친환경 산업 전환과 섬유제품 수출 경쟁력 강화를 돕는다.

또한 도내 섬유기업 해외 마케팅 거점인 ‘경기섬유마케팅센터’를 활용, 바이어 발굴, 사후관리, 전시회 대행참가 등 코로나19 이전 수출실적 회복을 위한 기업 참여 중심의 해외 판로개척과 마케팅 저변확대에 주력한다.

둘째, ‘수요 맞춤 첨단소재 개발 및 패션산업 활성화’ 차원에서 산업용 섬유 육성과 신기술 확보를 추진, 고부가가치 제품 창출과 경쟁력 확보에 힘쓴다.

그 일환으로 전문 연구기관과의 협업으로 올해 16개 사에 복합재료 등 ‘첨단 섬유 소재 개발’과 시장분석 등 최신 산업정보 제공 등을 지원한다.

또한 5개 사에 ‘친환경·고기능성 섬유기술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우수기업에 대한 상용화 지원으로 고유기술 확보와 사업화를 도모한다.

셋째 ‘글로벌 시장변화에 대응한 기업 경영혁신과 현장 중심 기업지원’ 차원에서도 다양한 종합 지원을 펼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우선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양포동 글로벌 섬유·가죽·패션 특구’에 대한 지원을 시작, 노후 산단 내 공동 환경시설 개선과 기업 간 네트워킹 강화 및 정보교류 등을 신규 추진한다.

아울러 저탄소 공정 및 디지털 전환을 돕고자 기업 CEO 및 종사장 등을 대상으로 전문교육과 트렌드 분석 등을 지원한다.

정도영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도내 산업의 한 축을 담당하는 섬유산업의 발전을 위해 올 한해 급변하는 산업 동향에 맞는 지원방안을 발굴·추진해 나갈 방침”이라며 “앞으로도 경기도가 글로벌 섬유산업의 메카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